기억의 잔해

틀에 박힌 삶 본문

생각나는대로

틀에 박힌 삶

엘냐 2015. 10. 16. 18:25

3월부터 치자면 아직 좀 남았지만, 단순히 연말까지라 생각한다면

내 박사과정 2년차는 정확히 2달 반 남았다.

뭐했나싶다.



순간 순간은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하는데, 

왜 돌아보면 스펀지처럼 구멍이 잔뜩 뚫려있는 삶을 산 것 같아서 후회가 많이 된다.

분명히 10월을 들어오면서도 4분기는 열심히 살아야지 했지만, 지난 2주는 또 뭐 했나 싶다.


분명 순간순간은 열심히 살았는데, 전체적으로 보면 뭐 없다.



인간이 후회하는 동물이라는 말은 언제 들어도 맞는 것 같다.



이러고 또 나는 남은 10월 열심히 살아야지 하고, 

또 11월에 들어서 10월에 뭐했나하겠지.



일반적으로 보면 좋은 학벌에, 좋은 상황에서 공부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 

그거대로 또 스트레스고, 나는 내 주변은 그런사람들이 가득하니 또 서로 비교하고.

스스로의 단기적인 목표치가 높아보이지 않는데 진척이 느리니 또 스트레스.


어쨌든 그렇다.



늦은 시간도 아닌데 감성 터지네. 

카페라서 그런가.



크루치아니도 끊어졌는데 소소한 소원이나 이루어지면 좋겠다.




'생각나는대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이폰 처음 자가수리해봤다  (0) 2017.06.16
교수님이 연가를 가셨다.  (0) 2016.04.20
틀에 박힌 삶  (0) 2015.10.16
박사과정 2학기 시작  (0) 2014.09.01
Attraction effect  (0) 2014.04.10
내가 보는 네이버 웹툰 추천 (2013.10.11 수정)  (2) 2013.10.02
0 Comments
댓글쓰기 폼
Prev 1 2 3 4 5 6 7 8 Next